알림광장

  • home
  • 알림광장
  • 언론기고

언론기고

게시판
제목 2018년 글로벌 인프라 시장 트렌드
연구진 이상호 원장 보도기관 건설경제 날짜 2018-03-19
글로벌 컨설팅기관인 KPMG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글로벌 인프라 시장의 트렌드를 발표했다. 긍정적인 측면을 본다면, 올해도 세계 각국 정부는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서 인프라 투자를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시에 새로운 기술과 혁신을 통해 인프라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지속가능성이나 거버넌스, 혹은 인프라 투자와 관련된 이슈도 계속 제기될 것이다. 부정적인 측면도 있다. 정치가 사회를 분열시키고, 공공의 신뢰를 상실한 제도를 가진 나라가 많다. 이런 나라에서는 인프라 공급이 제때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기술이나 인프라 사용요금 및 재원조달 모델에 관련해서도 찬반 논란이 계속될 것이다.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KPMG의 2018년 글로벌 인프라시장 트렌드는 9가지다.

 첫번째 트렌드는 상충되는 집단간의 충돌이다. 지역간, 세대간, 소득계층간, 보수와 진보간, 보호주의자와 시장주의자간에 인프라를 둘러싼 충돌이 지속된다. 특히 서구에서는 민주정치체제의 특성상 인프라 투자확대가 쉽지 않다. 하지만 아시아, 그 중에서도 싱가포르 같은 나라는 지역간, 혹은 국가간 연결 확대가 경제성장에 기여한다는 인식을 하고 있기 때문에 고속철도를 비롯한 대규모 프로젝트 추진이 좀더 용이하다. 상충되는 집단간의 충돌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공유된 미래상을 조성하고, 장기 비전에 따라 명확한 목표를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두 번째 트렌드는 인프라 기획가들이 신축성(flexibility)을 고려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우리는 오늘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인프라를 건설한다. 하지만 지금은 급속한 기술, 사회, 인구, 경제변화가 이루어지는 시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프라의 수명주기는 여전히 50년 내지 100년이다. 이런 구조에서 인프라의 신축성이 없으면 새로운 기술 반영도 어렵고, 새로운 고객 수요도 충족하기 어렵다. 고속철도를 건설하고자 한다면 하이퍼루프(hyperloop)같은 대안도 고려해야 하고, 전력망을 건설할 때는 전기자동차 도입도 감안해야 하며, 자율주행차의 상용화에 대비한 인프라 정비도 필요하다.

세 번째 트렌드는 지속가능성의 확산이다. 인프라시설의 환경적 측면외에 재정적, 기술적, 사회적, 운영적 지속가능성 등 모든 부문을 함께 고려하는 총체적인 접근방식(holistic approach)이 필요하다.

네 번째 트렌드는 선진국과 신흥국간의 인프라 개발속도 차이가 심화된다는 점이다. 선진국에서는 프로세스를 간소화하여 인프라 개발속도를 높여야 한다. 반면에 중국 같은 신흥국은 현재나 미래의 수요를 넘어서는 과잉투자 위험을 안고 있다. 따라서 신흥국은 우선순위의 설정, 적정성 확보, 지속가능성 등에 대한 고려가 좀더 필요하다.

다섯 번째 트렌드는 안전과 보안의 강화다. 테러나 지진같은 자연재해에 대비해 안전을 확보하고, 이미 디지털시대로 진입한 자산관리시장에서 사이버공격에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기존 인프라의 안전성 제고와 더불어 새롭게 구축하는 인프라도 안전을 내재화해야 한다.

여섯 번째 트렌드는 납세자와 투자자 및 수혜자의 이익균형을 창출하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인프라 시설의 혜택을 보는 사람들에게 비용을 요구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인프라가 제공하는 전체 가치(full value)에 대한 분석과 이해가 필요하다.

일곱 번째 트렌드는 인프라 시설의 사용요금 책정 모델의 발전이다. 지금까지는 러시 아워나 피크 타임때는 비싸게 받고, 그 시간이 지나면 싸게 받는 식이다. 하지만 이제는 센서 등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실제 수급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여 적정한 사용요금을 책정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저가 항공사나 철도회사의 철도 요금은 이미 그렇게 변경되어 있다. 이처럼 다양한 사용요금 책정방식을 통해 수요 조절이나 관리도 가능하다.

여덟 번째 트렌드는 데이터 공유의 장점을 인식하게 된 것이다. 지금까지는 인프라 기획이나 유지관리에 관한 데이터는 주로 공공부문이 갖고 있고, 설계나 시공에 관한 정보는 대개 민간부문이 갖고 있어 전체 데이터의 공유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 하지만 민간투자사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공공부문이 갖고 있는 데이터를 민간에 개방하는 것이 필요하고, 혁신과 아이디어 개발을 위해서도 바람직하다. 앞으로 데이터 소유권은 희미해지고, 다양한 플랫폼에서 어떻게 인프라 데이터를 공유하느냐가 중요하다.

아홉 번째 트렌드는 부동산과 인프라 자산의 융합현상이다. 특히 부동산 투자자와 인프라 투자자간의 경계는 흐릿하다 못해 사라지는 경우도 있다. 좋은 인프라가 산업화를 촉진하고 경제성장과 번영을 가져온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추세는 앞으로 더 확산될 것이다.

우리 인프라시장도 이같은 트렌드와 무관하지 않다. 하지만 우리 정부의 SOC정책이 이같은 글로벌 트렌드를 제대로 반영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글로벌 인프라시장의 ‘선도자(first mover)’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빠른 추격자(fast follower)’ 는 되었으면 한다.

첨부파일